전남대방송국서 5.18 직전 상황 담은 뉴스 원고 발견
상태바
전남대방송국서 5.18 직전 상황 담은 뉴스 원고 발견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0.12.07 0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당시 학생기자들이 15~16일 상황 기록
-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포함될 가치”
- 서클 ‘RUSA’, ‘얼샘’의 ‘민족문학큰잔치’도

1980년 5.18 직전 상황을 생생하게 기록한 전남대학교 방송국 학생기자들의 뉴스 원고와 5.18 직전 여러 서클들의 활동상을 보여주는 자료가 발견돼 큰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전남대학교 신문방송사(주간 노시훈 교수)는 최근 사무공간 정비 과정에서 1980년 5월 15일과 16일의 정황이 담긴 학생기자들의 방송뉴스 원고철을 발견했다.

이 뉴스 원고는 당시 CUB전대방송의 학생기자였던 조규백·송재홍 학생이 수기로 작성한 것으로, 기존의 연구 및 구술 자료보다 좀 더 구체적인 내용 확인이 가능하다.
 실제 이들 원고에는 “박관현 총학생회장은 도내 각 전문대와 공동으로 작성한 ~ ”이라거나, “지난 13일 교수협의회 임시 총회에서 작성한 시국선언문을 교수대표 정익섭 교수가 발표”, 또 “김태진 학생처장과 교수평의회의장단이 도 경찰과 합의한 후 6시 5분에 해산”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대해 유경남 전임연구원(전남대 5.18연구소)은 “이 자료는 1980년 5월 당시 상황을 학생기자의 시각에서 직접 기록한 것으로, 당시 전남대 학생운동뿐만 아니라 학생들과 함께했던 교수들의 활동도 확인되는 원본 자료”라며 “역사성과 희소성이 크고, 진정성, 대체 불가성, 세계적 가치 등을 따져볼 때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5.18민주화운동기록물에 포함돼야 할 기록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또 함께 발견된 자료 가운데 ‘민족문학큰잔치’철은 1980년 4월 말에서 5월 초 사이에 사회과학 서클 ‘RUSA’, 문화활동 서클 ‘얼샘’, 용봉문학동인회, 국문과와 국어교육과 학생들이 중심이 된 ‘민족문화연구학회’가 주최하고, 전남대 총학생회가 후원한 행사 자료집으로, 현재 수집된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아카이브, 연구소 아카이브에서조차 확인되지 않은 자료로 밝혀졌다.

이밖에 이번에 발견된 기록물에는 ‘민족·민주화성회’ 유인물과 ‘제1시국선언문’ 등을 포함해 5.18 관련 문서 61점, 사진 43점 등 모두 104점이다.

노시훈 교수는 “향후 구체적 검증과 연구를 통해 더 많은 가치를 확인하겠다.”며 “귀중한 자료인 만큼 추후 학내 구성원과 지역민이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