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여 년의 중국불교사…유·불·도 삼교 교섭사
상태바
2천여 년의 중국불교사…유·불·도 삼교 교섭사
  • 이현건 기자
  • 승인 2021.09.13 0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중국의 불교와 유교 도교 (상·중·하) | 도키와 다이조 지음 | 강규여 옮김 | 세창출판사 | 각 376, 340, 356쪽

 

이 책은 2천여 년의 역사를 가진 중국불교사 중에서 불교와 유교, 도교의 교섭관계를 살펴본 것이다. 저자 도키와 다이조(常盤大定, 1870~1945)는 1917년부터 1929년 사이 중국을 여러 차례 왕래하며 불교, 유교, 도교에 관한 문화사적을 답사하고 불교와 관련한 여러 저술을 집필한 연구자이다. 광범위한 중국불교사 중에서 불교가 유교, 도교와 접촉해 온 삼교 교섭사적 연구를 정리하여 1930년 이 책으로 묶었다.

 

사실상 근대 이전 동아시아의 정신문명을 견인했던 유불도 삼교가 어떤 경위를 거치고 상호 영향을 미치며 공존해 왔는지를 명쾌하게 설명해 주고 있다. 구체적인 내용을 개략해 보면, 우선 서론에서는 불교를 중심으로 삼아 불교 전래 이후의 중국철학사를 불교의 전역(傳譯), 연구, 건설, 실행, 계승시대로 각각 구분하며 각 시대의 의의를 서술한다. 후한부터 삼국, 서진을 거쳐 동진 말에 이르기까지를 전역시대, 남북조를 연구시대, 수 및 당 전반기를 건설시대, 당 후반부터 오대, 조송까지를 통일시대, 원, 명, 청을 계승시대라고 하였다. 서론에서는 이 구분에 따라 각 시대의 특징을 서술하였다. 

이어서 글 전체를 전편과 후편으로 구분하고, 전편에서는 유교와 불교의 교섭에 대해 서술하는데 사상적으로 유불교섭에서 특기할 만한 것은 송대에 성립한 성리학이었다는 평가를 토대로 송대 유학을 기점으로 삼아 이전과 이후까지 연달아 서술하고 있다. 그리고 후편에서는 도교와 불교의 교섭에 대해 서술하는데 도교가 어떤 식으로 발전해 갔는지를 불교와의 교섭관계를 통해 파악하면서 통시적으로 서술하고 있다. 더욱이 시대별로 논설, 시문, 서간 등 다양하게 여러 사상가들의 글을 직접 발췌하며 전거로 제시하는 등 서술의 내용이 사실적이면서도 풍부하게 구성되어 있다. 

이 책은 중국불교사를 단지 불교 내부의 사상적 변화에 대한 천착에 함몰시키지 않고, 보다 일반화해서 시대의 변화에 따른 삶의 가치와 방향 등에 관한 인간의 보편적 물음에 답해 왔던 여러 사상가들의 고민과 그들이 해결책으로서 제시했던 대안들을 알 수 있게 해 준다는 데 의의가 있다. 또한 삼교 교섭이라는 방대한 내용을 탐색하면서 다양한 사상가들의 사례와 글을 풍부하게 인용, 고찰하여 중국사상사의 보다 깊은 이해에 도움을 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