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정적 순간마다 핵심은 늘 바다였다.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
상태바
“결정적 순간마다 핵심은 늘 바다였다. 앞으로도 그러할 것이다”
  • 이명아 기자
  • 승인 2021.07.18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다의 시간: 바다에서 이루어진 역사적 순간들, 바다가 결정지을 우리의 미래 | 자크 아탈리 지음 | 전경훈 옮김 | 책과함께 | 336쪽

 

자크 아탈리가 명료하게 정리한 바다의 총체적 역사로 바다의 탄생부터 바다에서 탄생한 생명의 이야기를 거쳐 바다에서 바라본 인류의 역사와 만난다. 

오늘날 바다가 문제라는 것은 누구나 안다. 각종 미디어에서 바다에 관한 소식이 쏟아져 나오고, 인간이 버린 폐기물로 몸살을 앓는 해양생물들의 모습은 너무나 익숙하다. 기후 변화로 해수면이 상승한다는 두려움은 현실적인 위협으로 닥쳐오고 있으며, 난바다의 작은 섬 하나를 둘러싸고 여러 나라가 촉각을 곤두세우며 다투는 것도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렇지만 바다는 보통 우리의 관심에서 비껴 있다. 겉으로 보기에 바다는 우리 일상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바다를 위협하는 것들이 구체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이 바다라는 광활한 공간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알고, 이 바다가 우리에게 어떤 의미를 지녔는지를 포괄적으로 이해하며, 나아가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일이 결코 쉽지 않기 때문이기도 하다. 바다를 알지 못하기 때문에 우리는 바다를 존중하지도 않는다.

저자는 애초에 이 바다라는 것이 지구상에 어떻게 존재하게 되었는가 하는 물음에서 출발한다. 자연사적 관점에서 시작된 그의 탐구는 생물의 역사로 넘어오고, 또다시 인간의 역사로 넘어온다. 그리고 인류의 역사에서 바다가 갖는 의미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측면에서 두루 살핀 뒤 다시 한 번 전 지구적 차원에서 바다를 조망한다. 

특히 저자는 바다가 형성되는 과정이나 바다에서 생물이 진화하는 과정은 물론이고, 바다를 둘러싸고 세계 경제와 정치의 패권이 이동해온 역사나 오늘날 해양 오염이 심각해진 상황을 설명할 때에도 두루뭉술한 서술이 아니라 상세한 자료들을 제시함으로써 자신의 견해를 뒷받침한다. 또한 바다를 둘러싼 세계 패권의 이동 과정을 설명하면서 유럽만이 아니라 아시아의 상황도 균형 있게 다루고 있으며, 어업과 무역의 발전을 설명할 때에도 선원들의 열악한 노동환경을 지적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또한 정치와 경제에 관한 설명을 하면서도 기술 발전에 의한 변화 역시 충분히 논의한다.

이 책을 통해 우리는 모든 것이 바다에서 이루어졌다는 것에 놀라게 된다. 인류사의 중요한 승패와 성패 역시 모두 바다에서 결정되었다. 비단 생명을 탄생시키고 유지하게 하는 자연과학적인 면만이 아니라 인류의 역사에서도 그렇다. 경제, 정치, 군사, 사회, 문화의 주도권은 늘 바다와 항구를 지배할 줄 아는 이들에게 귀속되어왔다. 인간 사회를 뒤집은 혁신들은 대부분 바다에서 일어났거나, 혹은 바다를 항해하기 위해 이루어졌다. 바다를 통해 수천 년 동안 사상과 상품이 유통되었고, 노동의 경쟁과 분업이 이루어졌다. 오늘날 상품과 통신과 정보의 90퍼센트는 바다를 통해 이동하고 있으며, 미래에는 그 비율이 더 높아질 것이다.

저자 자크 아탈리 & 원서

바다는 또한 권력에도 필수불가결한 것이다. 제국은 해양 패권을 확보함으로써 품고 있던 최고의 야망을 이룬다. 그 패권을 상실해 바다를 통제하지 못할 때 제국은 쇠퇴한다. 전쟁의 승패는 거의 예외 없이 바다에서 정해진다. 모든 주요한 이데올로기적 변화는 바다를 경유한다. 그러므로 지정학이란 이와 같이 바다의 관점에서 읽어야 한다.

바다에 배를 띄우며 사는 사람과 땅을 일구어 먹고사는 사람 사이의 구분은 종교적 차이보다 더 뚜렷하다. 바다와 땅 사이의 구분이 시장경제 및 민주주의를 창조할 줄 알았던 이들과 그렇게 할 줄 몰랐거나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았던 이들 사이의 경계를 확정하며, 전자들의 부와 자유의 원천을 이룬다. 이는 역사의 승자들 중에 네덜란드, 잉글랜드, 미국의 프로테스탄트 신자들도 있지만 플랑드르, 제노바, 베네치아의 가톨릭 신자들도 있는 까닭을 다른 어떤 이론보다도 잘 설명한다. 이 역사의 승자들은 모두 해안에 사는 이들이다. 역사의 패자들 중에 프랑스와 러시아의 가톨릭 신자들도 있지만, 독일의 프로테스탄트 신자들도 있는 까닭 역시 마찬가지로 설명된다. 그들은 모두 내륙에 사는 이들이었다.

우주의 첫 순간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바다의 역사를 이야기하는 것은, 인류의 역사와 생명의 영속에서 바다가 하는 필수불가결한 역할을 이해하기 위함이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저자는 오늘날의 위기 상황을 조목조목 지적하고 미래를 전망하면서 위기를 타개할 방안까지도 매우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인류의 생존에 필요한 바다의 근본 역할을 이해하기 시작한다면 우리는 바다를 보호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하게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