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워드 49개를 통해 일본 고전·근현대문학을 들여다보다
상태바
키워드 49개를 통해 일본 고전·근현대문학을 들여다보다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1.05.03 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봄에는 와카를 가을에는 하이쿠를 기억하다: 키워드로 읽는 일본 문학 3 | 한국일어일문학회 지음 | 글로세움 | 374쪽

〈일본문화총서〉 9권 시리즈 중 6권, 문학3 고전·근현대문학편이다. 키워드 49개를 통하여 일본의 고전·근현대문학을 들여다보았다. 

일본의 고전문학은 서정적이며 이지적이고 사상적인 면이 결여되어 있다고 한다. 이는 특히 와카 등의 시가가 화조풍영(花鳥諷詠)의 문학이고, 『겐지 이야기』를 비롯한 서사문학에 있어서도 역시 서정적인 요소가 짙게 배어 있음을 지적한 것이다. 일본문학은 또한 유형적(類型的)인 문학이라 할 수 있다. 역으로 말하자면 비개성적이라 할 수 있는데, 천편일률적인 작품이 긴 문학사에 반복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유형적인 표현은 이후의 일본문학에도 계승되어 계절과 시간, 자연 경물까지도 묶어서 미의식을 표현하게 된다. 

이와 같은 유형화는 와카, 하이쿠, 렌가, 꽃꽂이(生け花), 다도, 노(能) 등 일본문화 전반에 걸쳐서 나타나고 있는데, 일본이 근대 산업사회에 들어와서 규격의 대량생산에 성공할 수 있었던 밑바탕이 되었다고도 여겨진다. 독특한 언어구조도 일본문학이 서정적이며 유형적인 표현구조를 갖도록 하는 데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볼 수 있다.

이외에도 조화의 문학, 검소하고 간결한 문학 혹은 이로고노미(色好)의 문학 등과 같은 특질로 일본의 고전문학를 표현할 수 있다. 따라서 일본의 고전문학을 깊이 있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이 책에서 해설하고 있는 하나하나의 작품 세계를 통하여 우아, 유겐(幽玄), 여정, 의리, 인정, 쓸쓸함 등의 문예이념을 고찰해야 할 것이다.

일본 근대문학의 고찰은 1868년 메이지 신정부의 탄생과 함께한다. 메이지 정부의 탄생 후, 일본은 장기간의 쇄국정치를 끝내고 외국에 문호를 개방하였다. 이로써 극히 짧은 기간에 서구 열강과 더불어 열강국가의 대열에 설 수 있는 자본주의 국가가 되었고, 이 과정을 일본역사에 있어서 근대라고 한다. 이러한 근대화의 과정에서 일본은 문명개화를 표어로 내세워 서양의 사상과 문화에 강한 영향을 받게 됨과 동시에 갑작스런 변화에 따른 무리와 모순도 발생했다. 문학 또한 근대화의 영향 아래 여러 가지 형태로 탈바꿈하면서 근대적 조건을 갖추어갔다. 근대 시민사회의 도래와 함께 봉건사회가 기반인 근세문학이 근대문학의 성격을 띠게 되면서 근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제반 문제를 추구하게 되었다.

문학이란 단어는 처음에는 유학을 중심으로 하는 무사계급의 교양 전반을 나타내는 말이었지만, 차츰 ‘언어예술’이라는 근대적 개념으로 바뀌었고, 소설이 근대문학의 중심이 되었다. 문학사는 역사의 시대구분에 맞추어 그 범위를 정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여기서는 소설의 흐름을 메이지시대 전기, 메이지시대 후기, 다이쇼시대, 쇼와시대 전기에서 전전 기간, 전후에서 현대까지 크게 다섯 기로 나누었다.

메이지(明治) 전기에는 서양화의 물결을 타고 계몽사상가나 선각자들에 의한 외국문학의 소개가 처음 등장했다. 메이지 후반기에 이르러 비로소 일본 근대문학이 전개된다. 다이쇼시대에 이르러 추한 면을 들추어내는 것이 진실이라고 생각하는 자연주의에 반발하는 반자연주의가 등장한다. 이들은 다양한 형태로 문학적 개성을 피워 나갔다. 쇼와시대가 개막되고, 제1차 세계대전을 전후해서 프롤레타리아 운동이 전개되었다. 눈앞에 먹을 것이 없는데, 인간의 고귀성, 미, 이지를 찾는 것은 부르주아들의 문학이라고 비난하면서 노동자들을 위한 문학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이 프롤레타리아 문학이다. 제2차 세계대전 후는 문학운동이 성립하지 않았다. 문학이란 자명한 것으로 ‘문학이란 무엇인가’라는 모색이 필요 없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 이후는 탈이데올로기 문학 세대인 내향의 시대, 신세대 작가 문학으로 계속된다.

1989년 1월 8일, 쇼와 천황의 타계로 일본 근현대사의 한 시대가 막을 내렸다. 쇼와의 종언을 전후하여 수년 사이에 일본의 문학계에는 대대적인 세대교체가 있었다. 현대에 접어들면서 독자들의 관심은 급격히 만화, 애니메이션, 인터넷, 게임, 잡지 등 다양한 분야로 옮겨가고 있다. 그렇기에 오늘날에는 문학도 모바일의 발달로 읽기에 부담 없는 가벼운 내용의 것이어야만 대중의 관심을 끌 수 있다. 그 속에서 신세대 작가들은 참신한 아이디어로 끊임없이 새로운 독자층을 개척하고 있지만, 문자를 이용한 예술이라는 문학의 한계성을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이 책에서는 일본 문학의 흐름과 문학사를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고 생각되는 키워드를 선정하여 일본의 시대상과 그에 따르는 문학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