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 설립 총회…최초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에 과학계 인사 뜻 모았다
상태바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 설립 총회…최초 노벨과학상 수상자 배출에 과학계 인사 뜻 모았다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1.04.19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벨상 수상후보 발굴 및 지원사업, 노벨상 관련 포럼 등 맡아
- 오세정 서울대 총장, 노벨과학상 수상자 탄생에 기대 커
- 조완규 이사장, 유능한 젊은 과학도 발굴하는데 노력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 설립총회(21.4.15)_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에게 감사패 전달한 후 기념사진 촬영

우리나라 노벨과학상 수상후보 발굴을 위한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이사장 조완규 전 서울대학교 총장/위원장 박호군 전 과학기술부 장관)가 2021년 4월 15일(목) 서울대 호암교수회관 마로니에에서 설립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 조완규 전 서울대학교 총장, 박호군 전 과학기술부 장관, Jerome kim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이도수 노벨사이언스 회장, 성용길 한국노벨과학문화연구원장, 장용순 전 순천 매산여고 교장 등 45명의 과학자, 연구, 기업인들이 참석했다.

총회에서는 박호군 전 과학기술부 장관을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와 노벨과학상 수상후보 발굴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날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축사에서 “노벨상에 대한 우리나라 사람들의 염원과 기대치가 상당히 높다. 노벨상은 대부분 연구업적으로 20∼30년 후에 평가를 받아 수상하는데, 우리나라는 1990년 이전까지만 해도 기초과학분야의 연구가 상당히 부족했다. 그러나 30년이 지난 오늘날 우리나라는 세계 12위 경제대국이면서 연구개발비도 선진국 수준이다. 이제는 노벨과학상 수상자가 탄생할 시점에 와 있다고 본다”며 “과거에는 연구시설이 상당히 미흡했지만 오늘날에는 연구시설도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어 연구여건이 아주 좋다. 제가 만나본 노벨물리학상 심사위원장께서 이제 한국에서도 노벨과학상 수상자가 나올 수 있는 시기가 되었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 설립을 축하하며 활발한 활동으로 노벨과학상 수상자가 빠른 시일에 탄생하여 우리나라 과학기술발전의 위상을 높이기를 기대한다. 이를 위해 노벨상에 대한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 서울대학교도 남이 하지 않은 독창적 연구를 용기있게 시도할 수 있는 연구풍토를 조성하여 노벨과학상 수상자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완규 이사장은 “평생을 과학계에 몸담아 교수, 총장, 장관까지 지내면서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한 사람도 탄생시키지 못한 점이 과학자로서 매우 부끄럽고 가슴 아프다. 그러나 이제 노벨과학상 수상자를 탄생시키기 위해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를 설립한다는 것에 너무나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도 이제 노벨과학상 수상자가 탄생할 시점이 되었다. 그러기 위해 노벨상에 대한 분위기 조성이 중요하다.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는 이러한 분위기를 조성하고 유능한 젊은 과학도를 발굴하여 키우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노벨사이언스위원회는 사단법인 설립이 끝나는 오는 5월 28일(금) 노벨사이언스 창간 5주년을 맞이하여 범국민적으로 발대식을 가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