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독도연구소, 日 죽도의 날 맞아 ‘춘계학술대회’ 개최
상태바
영남대 독도연구소, 日 죽도의 날 맞아 ‘춘계학술대회’ 개최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1.02.17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9일,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공동 개최 비대면 화상회의로 열려
- ‘메이지시대 독도 관련 일본 고문서에 대한 학제적 접근’ 주제

교육부 정책중점연구소인 영남대 독도연구소(소장 최재목)가 한국해양수산개발원(원장 장영태)과 공동으로 2월 19일(금) 춘계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메이지시대 독도 관련 일본 고문서에 대한 학제적 접근’이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는 비대면 화상회의로 열린다. 

일본 ‘죽도(독도)의 날’을 맞아 열리는 이번 학술대회에서는 근대기 일본 관찬문서에 나타난 독도 인식을 객관적이고 법리적으로 분석하고, 일본 정부의 독도 주장과 시마네현 죽도문제연구회의 주장을 비판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이날 학술대회에서는 이성환 교수(계명대 일본학과)가 <태정관지령과 독도문제에 대한 법리 해석을 위한 시론>이라는 주제발표를 비롯하여, 심정보 교수(서원대 사회교육과)가 <일본 메이지 시대 지지 및 지리교과서 부속 지도 속의 독도>, 박영길 박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독도·해양법연구센터장)가 <일본 메이지 시대 관찬문헌 속의 독도 인식과 국제법적 해석>, 박지영 교수(영남대 독도연구소)가 <「공문록」·「태정류전」을 통해 본 1877년 ‘태정관지령’의 성격과 의미>, 송휘영 교수(영남대 독도연구소)가 <메이지 시대 관찬문헌 속의 울릉도·독도 취급>, 이태우 교수(영남대 독도연구소)가 <거문도·초도 사람들의 울릉도·독도 도항과 독도의 영속적 경영>이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최근 미국의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면서 한·미·일 동맹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가운데, 한·일 간에는 위안부 문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독도 도발 등으로 여전히 한·일관계는 경색화 일로를 걷고 있다. 그러한 가운데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2005년 소위 ‘죽도(竹島)의 날’ 제정 이후 공세적 수위를 높여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최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장관은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죽도(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독도 망언을 되풀이하고 있고, 시마네현 죽도문제연구회에서는 제16회 ’죽도의 날(2월 22일)’에 맞추어 특별전시회를 개최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번 학술대회가 주목된다.

이번 학술대회를 주관하는 최재목 영남대 독도연구소장은 “이번 학술대회는 근대 일본의 관찬문서를 통해 일본의 독도 ‘고유영토론’ 논리의 허구성을 규명함과 동시에 한일관계에 대한 새로운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학술대회를 통해 일본의 독도 왜곡 주장의 실상을 철저하게 분석하고, 이에 대한 우리의 대응책 마련을 위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