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으로부터 축복 받은 라틴아메리카는 왜 역사로부터 저주를 받았을까?
상태바
자연으로부터 축복 받은 라틴아메리카는 왜 역사로부터 저주를 받았을까?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1.02.14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체불가 라틴아메리카 | 장재준 지음 | 의미와재미 | 292쪽

다양성과 혼종성, 식민성과 근대성이 공존하는 곳. 잉카, 마야, 아스텍 문명을 품은 땅에서 이민족의 오랜 야만을 인내한 사람들. 혁명과 저항, 희망과 열정이 층위를 이루는 대륙, 라틴아메리카! 

33개국에 6억이 넘는 인구가 사는 곳, 잉카, 마야, 아스텍 등 화려한 고대문명을 꽃피운 곳, 남북의 길이만 1만2,000㎞에 달하는 광대한 대륙. 다채롭고 풍요로운 땅이지만, 생각해보면 라틴아메리카는 늘 우리의 관심 또는 지적 우선순위에서 벗어나 있던 땅이었다. 급기야 21세기 지구의 역사에서는 변방으로 밀려나버린 대륙. 자연으로부터 축복 받은 라틴아메리카는 왜 역사로부터 저주를 받았을까?

어떤 대상을 알아간다는 것은 하나의 세계를 얻는 것과 같다. 유럽과 미국으로 대표되는 서구 중심의 관심과 지식에서 벗어나 라틴아메리카라는 세계를 만나는 경험 또한 그러하다. 이 책은 다섯 가지 키워드로 라틴아메리카의 민낯을 파헤친다.

키워드 1 ‘경계_길 위에 핀 꽃’
라틴아메리카의 정치, 경제, 문화를 다룬다. 국경을 둘러싼 멕시코와 미국의 갈등에서 허쉬 초콜릿으로 대변되는 달달한 자본주의에 이르기까지, 경계에 선 다양한 사건과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키워드 2 ‘아바나_음악의 섬’
심장박동을 닮은 쿠바 음악과 영화 〈부에나비스타 소셜클럽〉에 등장하는 아티스트들의 삶이 소환된다. 음악, 리듬, 영화가 생물처럼 살아 숨 쉰다.

키워드 3 ‘혁명_총알처럼 시를 품고’
혁명, 투쟁, 저항의 아이콘 체 게바라와 역사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총알처럼 시를 품었던 파블로 네루다, 그리고 전사가 된 아멜리오 혹은 페트라들의 서사!

키워드 4 ‘차스키_발바닥이 날개였던 잉카의 파발꾼’
잉카제국은 발바닥으로 이룩한 문명이었다. 달리는 운명을 타고난 차스키가 없었다면 잉카제국의 번영도 없었다.

키워드 5 ‘슈거노믹스_설탕으로 빚은 땅’
애초의 라틴아메리카는 축복의 땅이고 바다였다. 그 땅에서 사탕수수가 발견(?)되기 전까지는. 서구에 의해 발견된 사탕수수와 카카오는 수 세기 동안 그 땅의 사람들을 피폐하게 만들었다. 설탕이 쿠바를 노예로 부리고, 초콜릿이 음식천국 멕시코를 조롱했다.

저자는 마치 지구의 중심이 라틴아메리카에 머물러있는 듯 세상 모든 현상과 결과에 라틴아메리카와 연결짓기를 시도한다. 쿠바 혁명과 체 게바라, 잉카와 차스키, 미국과의 국경 분쟁, 그 사이 경계인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에 대한 시선은 그 땅에 학문적 빚을 진 지식인에게 기대했던, 그리고 기대 이상으로 끌어낸 담론이지만, 뜬금없이 튀어나오는 고갱의 족보 찾기와 신라 와당(과 안데스 토기의 유사성) 이야기는 이 책이 아니면 어디서도 볼 수 없는 대체불가의 발상이다. 설탕으로 일어선 땅이 설탕으로 녹아내리는 역사의 아이러니 부분에서는 식민지 역사를 지닌 동류항의 공감을 끌어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