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미추홀구와 주차장 공유 시스템 구축
상태바
인하대, 미추홀구와 주차장 공유 시스템 구축
  • 대학지성 In & Out
  • 승인 2020.01.03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추홀구 주차장 공유시스템 구축에 활용할 예정인 주안 3동 건물 지하 주차장.(사진제공=인하대)
미추홀구 주차장 공유시스템 구축에 활용할 예정인 주안 3동 건물 지하 주차장.(사진제공=인하대)
인하대 블록체인센터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가 진행하는 ‘과학기술 활용 주민공감지역문제 해결사업’에 선정돼 인천 미추홀구와 함께 주차난을 겪고 있는 구도심을 중심으로 주차장 공유시스템 구축에 나설 계획이다. 사업비로 오는 12월까지 3억원을 지원받는다.
 
이는 지난해 9월 인하대와 미추홀구, GIBI(Global Incheon Blockchain&ICT Initiative)가 스마트시티 협의체를 구성하고 이룬 첫 성과다. 주차장 공유시스템은 구도심 주차난을 해결하는 방안으로 부지 확보가 어렵고 짓는데 큰 비용이 필요한 공영주차장 대신 도심 유휴 공간을 활용하는 방법이다.
 
낮에는 비어있는 빌라나 아파트 주차장을 개방하고 야간에는 인근 교회나 관공서 주차장 등 유휴 자원을 시간대별로 활용한다. 주차면 1~2개부터 한번에 여러 대를 주차할 수 있는 교회 등 건물 주차장을 활용한다. 주민들에게 사전 동의를 얻은 곳에서 우선 진행한다.
 
비어있는 공간을 찾아내는 일은 사람이 아닌 주차장 공유시스템이 맡는다. 각 동네별 특성을 고려해 사물인터넷, 블록체인, 통합 관제 시스템 등 가장 적합한 과학기술을 활용한다. 주차면에 센서를 부착한 뒤 스마트폰 앱으로 주민들에게 주차 공간을 안내하도록 설계할 예정이다.
 
주차장 공유 시스템 도입은 새로운 마을 시스템을 구축하는 첫번째 프로젝트다. 이를 시작으로 주차장과 같은 마을 자원 정보를 공유하고 여기에서 가치를 창출하면 그것을 재투자하는 방식으로 마을 발전 방안을 제안할 계획이다.
 
인하대는 다음달 말까지 5~6회 주민들을 만나 의견을 수렴하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을 세워 내년 2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서태범 인하대 블록체인센터 센터장은 “주차문제는 비단 구도심뿐만 아니라 도심 곳곳에서도 겪고 있는 사회 문제인 만큼 이번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에 도움이 될 만한 결과를 얻어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