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대, ‘2020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 선정
상태바
경남대, ‘2020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 선정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0.12.09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입생 원스톱 상담지원 체계 ‘고상해드림’ 프로젝트 구축해 한국고용정보원장상 수상
경남대 고상해 드림 프로젝트 참여 학생 단체사진

경남대학교(총장 박재규)는 최근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정보원, 동아일보에서 주최·주관한 ‘2020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 대학’ 진로지도 분야에서 한국고용정보원장상을 수상했다.

청년드림 베스트 프랙티스는 ▲진로지도 ▲취업지원 ▲창업지원 등 3개 분야에서 우수 사례를 남긴 대학을 선정하는 상으로, 지난 2015년부터 청년들의 진로설계와 취·창업을 지원하기 위해 각 대학에서 추진하고 있는 우수사례를 발굴해왔다. 올해는 각 분야에 총 97개 사례가 접수됐으며, 분야별 전문가의 심사를 거쳐 12개 대학이 선정됐다. 

여기서 경남대는 코로나19로 대학 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겪는 신입생의 ▲학교생활 ▲진로취업 ▲학업고민 등을 해결하는 원스톱 상담지원 체계인 ‘고·상·해(고민상담해결)드림(Dream) 프로젝트’를 구축한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이 프로젝트에는 인재개발처 대학일자리센터 등 학습과 진로상담, 취업지원을 담당하는 총 5개 부서가 참여한 가운데 부서간의 협업으로 원스톱 상담지원 체계를 구축, 취업·창업뿐만 아니라 학습역량 강화 기회 제공, 대학생활적응력 함양 등 학생이 가진 다양한 상담유형에 따른 유기적인 지원을 펼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여파로 대학생활적응력이 현저히 낮은 신입생을 위해 학교 적응력 향상과 사회 및 학교 구성원으로서의 역할에 대한 인지능력을 향상시키는 ‘한마드림하이’를 진행, 철저한 방역 수칙 준수 하에 진행된 집단 정규교과목 활동으로 신입생의 대학생활 만족감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했다.
  
또 2학기에는 비대면 방식 전환에 따른 다채로운 필수 프로그램을 경남대 원격 강의 프로그램인 ‘e-class’에 탑재하는 등 학생을 위한 전문적이고 다각적인 상담시스템을 운영해 학생들로부터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