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우리에겐 ‘한반도의 지정학’이 필요하다
상태바
지금 우리에겐 ‘한반도의 지정학’이 필요하다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0.11.29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간소개]

■ 지정학의 힘: 시파워와 랜드파워의 세계사 | 김동기 지음 | 아카넷 | 360쪽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한 것은 이념이 아닌 지정학이었다. 지리는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강대국들의 욕망 또한 쉽게 사라지지 않는다. 한반도가 지정학적 올가미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지정학적 현실을 정확히 인식하고 이를 극복하려는 의지가 필요하다. 이제는 강대국의 지정학적 굴레에 수동적으로 갇혀 있기보다는 한반도에 더 나은 지정학적 구도를 모색하여야 한다. 무엇보다 한반도가 가지고 있는 지정학의 힘을 우리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지정학적 상상력이 필요하다. 이 책은 우리가 가지고 있는지조차 몰랐던 새로운 가능성의 지도를 제시한다.

‘한반도 지정학’은 ‘세계의 지정학’에서 분리되어 홀로 존재하지 않는다. ‘세계의 지정학’ 내에 ‘한반도 지정학’이 위치하기 때문에 지정학의 기본을 이해하지 않고는 ‘한반도 지정학’을 이해하고 활용할 수 없다.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미래를 위한 전략적 대응이다. 이를 위해서는 지정학의 태동 시점부터 시작하여 지정학에 대해 체계적으로 이해해야 한다. 영국, 미국, 독일, 러시아, 일본, 중국 등 글로벌 플레이어들의 치밀한 지정학적 전략 구사를 이해해야 한반도의 과거와 현재가 제대로 이해되고 미래에 대한 구상도 가능하다.

이 책은 고전지정학의 개념과 이론이 정립되던 시점에서부터 시작한다. 미국이 시파워(seapower, 해군 군사력) 대국으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알프레드 마한, 최초로 시파워와 랜드파워(landpower, 육군 군사력)를 체계적으로 연구한 핼퍼드 매킨더, 히틀러의 브레인으로 불리며 나치의 팽창을 뒷받침했던 카를 하우스호퍼, 제2차 세계대전 후 미국의 대외 전략 방향을 제시한 니콜라스 스파이크먼의 이론과 그에 얽힌 국제정치사를 소개하며, 냉전 시대에 지정학이 어떻게 작용했는지를 살펴본다.

또한 헨리 키신저가 지정학을 어떻게 되살려냈으며, 미국의 대표적 외교 안보 전략가였던 즈비그뉴 브레진스키를 통해 지정학적 아이디어가 어떻게 구체화되었는지 흥미롭게 풀어낸다. 그리고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의 지정학, 일제의 파시즘을 정당화한 일본의 지정학, ‘중국몽’을 실현하고자 하는 중국의 지정학을 차례대로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이 책은 현재 국제사회의 가장 큰 이슈인 미국과 중국의 대결을 지정학적 관점에서 조망하고 한반도의 지정학적 상황을 살펴보며 우리가 처한 실존적 문제를 고찰한다.

지정학은 강대국들이 자국의 이익을 확대하기 위한 전략적 도구였다. 그들에게 중요한 건 오로지 현실적 국익이었다. 우리가 지정학에서 얻어야 할 교훈은 바로 이것이다. 강대국들은 현실적 이익을 위해 전략을 구사하는데 왜 한반도는 현실적 이익이 아닌 이념적 반목과 역사적 질곡에 갇혀 있는가? 우리가 강대국의 지정학에 억눌리지 않고 세계도(世界島, world island, 유라시아-아프리카를 하나의 거대한 곶으로 보는 개념)에 당당한 발언권을 행사하려면 지정학의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고,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북한의 핵문제와 미중 간의 무역 전쟁 등 한반도를 둘러싼 파워 게임에 있어 우리의 발언권을 확보하고 지정학적 현실에 근거한 국가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 특히, 우리는 2022년 새로운 국가 지도자를 선택해야 한다. 강대국의 지정학에 억눌리지 않고 한반도의 지정학을 제대로 펼쳐낼 글로벌 리더를 만날 수 있을까?

저자는 제안한다. 이제는 한반도도 냉철하게 한반도에게 최선의 이익이 무엇인가를 인식하고, 그 이익을 위해 남북한이 평화 체제를 구축하고, 나아가 다른 국가들과 관계를 맺어야 한다고, 강대국들의 지정학적 전략과 역학 구도를 파악하고 빈틈을 찾아 한반도의 전략적 공간을 넓혀야 한다고, 그러므로 이제는 한반도가 가진 ‘지정학의 힘’을 본격적으로 궁리하고 쟁취할 시간이라고 담대히 제안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