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 국내 최초 나노-실리카 코팅 탄소섬유 보강재 개발
상태바
건양대, 국내 최초 나노-실리카 코팅 탄소섬유 보강재 개발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0.11.18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노-실리카로 코팅된 탄소섬유의 표면형상

건양대학교 공공안전연구소(소장 허광희)는 소속 연구교수 박종건 박사와 건양대 의료신소재학과 송기창 교수 연구팀이 협업해 국내 최초로 나노-실리카 입자가 코팅된 탄소섬유 보강재를 개발,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탄소섬유는 경량이면서 고강도와 고탄성을 가진 장점 덕분에 토목구조물, 건축물의 보강재로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최근에는 우주항공, 에너지, 스포츠 레저, 전기자동차 산업분야에 폭넓게 사용되는 등 신개념 건설재료로 주목받고 있다.

공공안전연구소는 이번 연구를 통해 나노-실리카로 코팅된 탄소섬유를 시멘트 매트릭스 내에 혼입하는데 성공했다. 그 결과 압축 및 휨강도, 내충격성, 분산성, 작업성에서 보다 우수한 탄소섬유 보강재를 개발했다.

공공안전연구소 측은 "특허 출원을 통해 기후변화에 따른 건설·환경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토목건축 보강재 생산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향후 미래 신산업으로 성장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세계 과학기술 분야의 권위 학술지인 토목공학의 발전(Advanced in Civil Engineering) 온라인 판에 지난 9월과 10월 2차례에 걸쳐 게재됐다.

박종건 박사는 "건양대 공공안전연구소는 여러 가지 섬유를 혼합사용해 하이브리드화된 고성능 섬유보강 시멘트 복합재료(High Performance Fiber Reinforced Cement Composites, HPFRCC) 제조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향후 이 연구성과를 토대로 차세대 건설 신재료 기술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