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덕 없이는 시장도 없다”
상태바
“도덕 없이는 시장도 없다”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0.11.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간소개]

■ 정의로운 시장의 조건: 동양의 애덤 스미스 이시다 바이간에게 배우다 | 모리타 켄지 지음 | 한원 옮김 | 이용택 감수 | 매일경제신문사 | 264쪽

동양의 애덤 스미스, 에도 시대의 피터 드러커라 불리는 일본의 사상가 이시다 바이간은 올바른 시장경제의 작동 원리로 ‘경제를 뒷받침하는 도덕’을 이야기했다. 당시 그는 마땅히 공감 받는 올바른 상행위가 이루어지는 환경, 정당한 이익을 추구하는 도덕적 경제주체들의 활약이 공생의 경제 질서를 만들고, 지속가능한 부를 창출한다고 주장해 선진적인 자본주의의 밑바탕을 마련했다. 이 책은 시대를 앞서간 이시다 바이간의 통찰을 살펴보며 오늘날 장기불황시대를 이기고, 망가진 시장을 바로잡는 데 필요한 혜안을 전해준다.

‘일본 자본주의의 원류’라 일컬어지는 이시다 바이간은 그가 창시한 석문심학을 통해 ‘인간 본성 개념으로 파악한 시장의 원리’를 설명했다. 그는 “상업에 관한 올바른 지식을 갖추지 못한 자는 자기 이익을 한없이 추구하다가 결과적으로 가게를 망하게 한다”고 말하며 ‘근면’, ‘검약’, ‘정직’을 강조했다. 이는 오늘날 경제주체로서 책임을 회피하는 개인과 기업에게 필요한 강력한 메시지로 윤리와 도덕성을 상실한 채 탐욕과 약탈만이 난무하는 시장을 바로잡을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

▲ 이시다 바이간
▲ 이시다 바이간

이시다 바이간은 상업이 멸시받던 시대에도 “세상의 재산을 유통하고 사람들을 만족시키는 상업은 자연스러운 일, 즉 자연의 섭리이며 올바른 상행위에 의해 재산이 산처럼 불어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단언하며 상업의 본질을 높이 평가했다. 이러한 그의 이론은 시장과 국부에 관한 설명이 되었을 뿐 아니라 자신의 일을 묵묵히 해내는 개인에게 ‘일과 인생’의 의미, 정직한 이익 추구의 당위를 깨닫게 해주는 계기가 되었다. “내가 타인의 성실함과 불성실함을 잘 살피고 있듯 타인도 나의 성실함, 불성실함을 항상 살피고 있다. 그러므로 내가 정직하면 주변 사람들에 의해 그 점이 드러나게 된다”, “상인의 일은 고객이 있어야만 성립된다, 고객에게 이롭고 자신에게도 이로운 일을 생각하라” 같은 지혜는 당시 일본 사회 전반에 어마어마한 영향력을 끼쳤다.

특히 “환경을 탓하기 전,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라”, “내가 하는 일의 가치를 인생관과 일치시켜야 한다”는 가르침은 일의 의미를 알고 싶어 한 사람들에게 큰 깨달음을 주었고 일에 대한 확신이 부족한 이들에게 마음의 문제를 푸는 해답이 되어주었다. 이러한 이시다 바이간의 사상을 좇아 근면·정직한 노동자들이 크게 늘어난 에도 시대의 일본은 상업에 대한 철학적 기반을 다지며 경제 대국으로 성장했다.

애덤 스미스가 시장을 움직이는 힘의 원리로 보이지 않는 손을 이야기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그가 시장 참가자를 ‘도덕적인 사람들’로 한정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애덤 스미스는 자신의 묘비명을 ‘『도덕감정론』의 저자, 여기 잠들다’로 하길 원했을 정도로, 『국부론』에 앞서 나온 『도덕감정론』을 중시했다. 그는 경제주체들이 ‘법만 위반하지 않으면 돼’ 같은 생각보다 ‘타인의 시선으로 공감받을 수 있는 감정과 행동’을 우선시할 때 시장 시스템이 올바르게 유지되고, 경제가 안정된다고 강조했다.

이시다 바이간은 애덤 스미스보다 30년 앞서, 경제활동을 하는 인간의 마음은 무한 이기주의를 포기하고 인간 본성에 걸맞은 적절한 감정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도덕론을 펼쳤다. 자신에게 엄격한 윤리관과 사회적 책임이 정직한 부를 창출하고, 경제주체의 존립을 보장한다는 메시지였다. 그간 우리는 이기심에 바탕을 둔 무한이윤추구, 무한경쟁에 몰두해 자본주의 체제가 본래 의도대로 작동하도록 인도하는 정신적·도덕적 가치를 무시해왔다. 그 결과 탐욕주의가 사상 최악의 경제 위기를 야기한 지금, 이시다 바이간의 통찰은 큰 기업과 작은 기업, 소비자 모두가 잘 살 수 있는 공생의 경제 질서가 절실한 우리에게 시장의 본래 기능을 일깨우는 실용적 지침이 되어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