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산업부 ‘소재부품기술개발 사업’ 수행기관 선정
상태바
인하대, 산업부 ‘소재부품기술개발 사업’ 수행기관 선정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0.10.22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하대학교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도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의 ‘주조·압연분야 기술지원 플랫폼 개발’ 과제 수행기관에 선정됐다.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은 대학의 혁신역량을 활용해 소재부품 기업의 기술문제를 해결하는 기업밀착형 기술지원사업이다.

이번 사업은 인하대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을 비롯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7개 기관이 참여하며, 29개월간 사업비 약 38억원(세부과제 포함)을 지원받아 전기자동차의 고전압화에 적합한 소재 및 부품을 개발한다.

본 사업으로 인하대는 정부출연금 7.5억원을 지원받아 주조·압연 분야 산학 협력 기술지원 플랫폼을 개발한다.

제조혁신전문대학원은 소재부품산업 현장의 애로기술 지원을 위해 기업 수요에 기반한 온라인 기술지원 사이트를 개설하고, 이를 통해 접수된 요청 사항을 기술 난이도에 따라 단기‧중기‧장기로 구분해 체계적인 기술지원(3년간 60건 이상)을 수행할 계획이다.

또 기술지원 기업을 대상으로 ‘인하 기술협력 멤버십’을 구성하고 인하대 산학협력단과 연계한 기술개발연구회, 비대면 교육프로그램 운영, 소재‧부품 기술협력 포럼 개최 등을 통해 유기적인 산학협력 네트워크 구축 및 성과확산 체계를 마련할 예정이다.

현승균 제조혁신전문대학원장은 “애로기술 해소와 기술개발 수요가 있는 일선기업과 대학의 연구진을 실시간 연결해 간편‧신속‧정확한 기술지원을 수행하는 산학협력 기술발전 모델을 확립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