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대 미국과 세계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상태바
2020년대 미국과 세계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
  • 대학지성 In & Out 기자
  • 승인 2020.10.1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간소개]

■ 다가오는 폭풍과 새로운 미국의 세기: 2020년대 미국에 닥칠 격동과 그 이후의 전망 | 조지 프리드먼 지음 | 홍지수 옮김 | 김앤김북스 | 328쪽

2020년대는 전 세계적인 격동의 시기가 된다. 이미 그 격동은 시작되었다. 미중 충돌을 비롯해 세계가 격동하고, 미국은 국가적으로 계층, 정치세력, 인종 간 불화와 갈등이 극심해지고 있다. 2020년대의 격동은 피할 수 없다. 그 격동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 어느 정도의 파괴력을 가질지가 문제다. 그 격동의 진원지는 미국이다. 세계체제에 대한 미국의 인식과 전략은 2016년 트럼프의 당선으로 변하기 시작했고 2020년대 미국의 제도적, 사회경제적 전환과 맞물려 더 큰 폭으로 변하게 된다. 그에 따라 세계체제가 요동치고 국가들 간의 역학 관계가 변하게 된다. 어떤 나라는 불리해지고 어떤 나라는 유리해진다.

올해 2월 미국에서 출간되어 현재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정치적 격동과 맞물려 화제를 불러일으킨 책이 있다. ‘21세기의 노스트라다무스’라 불리는 미래 예측가이자 지정학 전략가인 조지 프리드먼이 쓴 『다가오는 폭풍과 새로운 미국의 세기(The Storm Before the Calm)』가 그 책이다. 이 책은 오늘날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품고 있는 하나의 의문, 즉 어떻게 미국이 이토록 분열되고 혼란스러운 순간에 처하게 되었는가에서 시작되었다. 조지 프리드먼은 2020년대에 미국은 전례 없는 국가적 불화와 분열의 위기에 직면하게 된다고 말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21세기는 새로운 미국의 세기가 될 것이라도 주장한다. 미국에 닥칠 폭풍은 불가피할 뿐만 아니라 필요한 것이라고 말한다. 늘 그렇듯이 미국은 폭풍의 시기를 거치면서 새로운 미국으로 재창조된다고 말한다. 이 책은 그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기 위해 미국이라는 나라가 어떤 나라이고, 어떻게 탄생했고,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분석한다. 건국 이래 미국을 움직이는 2개의 주기가 작동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그에 근거해 2020년대와 그 이후 등장할 미국을 예측한다.

2020년대 격동의 시기를 거치면서 새롭게 등장하게 될 미국이 남은 21세기의 세계체제를 규정하게 된다. 혹자는 미국이 고립주의로 돌아간다고 말하고, 혹자는 미국이 중국과의 제2 냉전을 시작한다고 말한다. 심지어 21세기에 중국이 패권국 미국을 대신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반면 조지 프리드먼은 미국이 성숙한 제국의 면모를 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과연 격동하는 2020년대를 거치고 나면 세계는 어떤 미국을 마주하게 될 것인가? 조지 프리드먼은 한국의 안보와 번영이 한국 자신의 능력뿐만 아니라 세계체제에 달려 있다고 말한다. 한국이 세계체제의 변화, 그 세계체제를 지배하는 미국의 변화를 그 누구보다 예의주시해야 하는 이유다. 그리고 이 책을 주목해야 하는 이유다.

▲ 조지 프리드먼
▲ 조지 프리드먼

『다가오는 폭풍과 새로운 미국의 세기』는 2020년대 미국이 직면할 격동과 그 이후의 전망에 관한 책이다. 하지만 조지 프리드먼은 『한국어판 특별서문』을 통해 한국의 독자들을 위해 그러한 미국의 변화가 세계체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되고, 한국은 그런 변화를 어떻게 이해해야 하는지에 대한 특별한 통찰을 제공한다. 조지 프리드먼은 지금의 세계가 1991년에서 비롯되었다고 말한다. 1991년은 소련이 붕괴되고 45년 간의 냉전이 끝난 해다. 프리드먼은 소련의 붕괴가 1492년 이래 500년 동안 세계체제를 지배해온 유럽의 시대가 비로소 끝났음을 의미한다고 말한다. 1991년 이후에 세계체제를 지배하는 강대국은 유럽에 더 이상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 이제 북미의 시대, 미국의 시대가 시작된 것이다.

프리드먼은 한국이 미국의 전략적 동맹이 될 수 있는 것은 한국이 미국을 위협할 나라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한국과 미국 간에는 비대칭성이 존재한다. 미국에게 한국은 필요한 나라이지만 없어서는 안 될 나라는 아니라는 것이다. 상황이 바뀌면 미군은 언제든 한국을 떠날 수 있다. 중국의 미래, 미일 관계의 미래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불확실하며, 여기에는 한국을 위험에 빠트릴 수 있는 역학관계가 숨어 있다고 프리드먼은 말한다. 그리고 방위비 분담금과 같은 문제로 불필요한 긴장을 발생시키는 것은 현명한 일이 아니라고 조언한다. 격변의 시대인 2020년대에 한국은 그 어느 때보다, 그 누구보다 국제정세의 변화, 무엇보다 미국의 변화에 민감해야 하고, 먼저 예측하고 민첩하게 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 미국이라는 나라를 이해하고, 그럼으로써 한국의 미래에 다가올 위협을 예견하고자 하는 독자들에게 이 책의 일독을 권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