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 신규 과제 선정…무소속 61명 포함
상태바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 신규 과제 선정…무소속 61명 포함
  • 김한나 기자
  • 승인 2020.06.23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연구재단,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사업 결과 발표
대학 밖 연구자 61명, 최대 5년간 연 4,000만원 지원

앞으로 일자리를 잃은 시간강사와 소속이 없는 대학 밖 인문사회 연구자에 대한 지원이 강화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은 23일 ‘2020년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사업 신규과제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인문사회분야 학술지원사업’은 인문사회분야 연구자들의 창의적인 지식 창출을 견인하고 학술연구의 균형적 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교육부가 1963년부터 추진해온 사업이다.

이번 신규 선정 결과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지원사업 297개를 비롯해 6개 사업에서 총 1,073개 과제가 포함됐다. 지원은 7월 1일부터 시작된다.

특히 올해 신설한 인문사회학술연구교수 지원사업이 눈여겨 볼 만하다. 이 사업은 학문후속세대 연구자들에 대한 연구 안전망을 구축해 경쟁력 있는 연구자를 체계적으로 육성하도록 설계됐다. 기존의 비전임 연구자 지원사업인 박사후 국내연수와 학술연구교수, 시간강사 지원사업을 통합했다.

지원 규모와 기간에 따라 최장 5년(2+3년)을 지원하는 A유형과 1년 동안 지원하는 B유형으로 구분한다. 박사학위 소지자를 대상으로 한 A유형은 연간 4,000만원을, 석사학위 이상 소지자를 대상으로 한 B유형은 연간 1,4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 연구자로 선정되면 최대 5년 동안 대학 부설 연구소 또는 개별적으로 연구활동을 수행해 연구업적 총 5편을 제출해야 한다. 또 연구 주제와 관련된 강의와 학술대회 발표 등 연구 성과를 확산하기 위한 활동도 실시하는 등 다양한 학술활동을 진행하게 된다.

기존에는 대학의 추천과 승인을 받은 연구 과제만을 지원했으나 올해는 대학 밖 연구자도 지원 대상에 포함해 소속이 없는 경우에도 안정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자격 요건을 개선했다. 이번에 신규 선정된 297명 중 대학에 소속돼 있지 않은 연구자는 61명이다. B유형은 선정평가 결과가 8월 말 발표되며, 석사학위 이상 소지자 3,0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교육부는 인문학술분야 지원과 인문학 진흥 과제로 △중견연구자(572개)△일반공동연구자(89개) △박사후 국내연수(78개) △명저번역(32개) △인문도시(5개) 선정 결과도 발표했다. 기관 단위인 인문도시 지원사업은 평균 1억4,000만원, 소규모 공동연구 지원사업은 평균 9,600만원을 지원한다.

설세훈 교육부 대학학술정책관은 “인문사회 학술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학문후속세대들이 안정적으로 연구를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라며 “학령인구 감소와 같은 급격한 사회 변화 속에서도 대학 밖 비전임 연구자들이 연구 및 교육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정책적인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